Monthly Archives: July 2017

소화 (消化)에 관하여

소화 (消化)
먹은 음식물이 체내에 흡수될 수 있도록 잘게 부수거나 화학 물질로 바꾸는 작용. 이로 씹는 작용에 의한 기계적 소화와, 침·소화액 등의 소화 효소에 의한 화학적 소화가 있음

흡수 작용 (吸收作用)
음식물의 영양분이 소장(小腸)의 벽에서 흡수되는 작용. (애플사전)

1. 췌장
⁃ 췌장액(이자액)이 입과 위를 거쳐 분해되지 않은 탄수화물을 소화시키는데 관여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탄수화물이 이의 저작활동과 침에 녹아있는 아밀라아제에 의해 분해된다고 하는데, 급하게 먹는 습관으로 충분히 으깨지지 않은 상태에서 음식물이 장에 도달하게 되면 소화의 마지막 공정으로 췌장액이 투입되어 탄수화물을 분해 한단다.
⁃ 이 사실로 췌장을 쉬게 해주는 방법을 알게되었는데 꼭꼭 씹어서 잘 먹거나, 탄수화물을 먹지 않으면 췌장에서 소화액을 덜 보내게 될 것이다.

2. 위
⁃ 탄수화물은 입(저작+아밀라아제)에서 소화가 되는 반면, 지방은 위에서 위액으로 소화가 된단다.
⁃ 나는 한때 역류성 식도염 진단을 받았었다.
⁃ 한국에서도 그랬고 독일에서도 밥먹고 바로 자는 습관때문에 (너무 졸린걸 어떡해!) 쓰린 가슴을 달래느라 넘쳐나는 위산을 중화시키기 위해 소다를 자주 먹었었다.
⁃ 탄수화물과 단당류섭취를 최대한 줄이는 식이요법을 한지 벌써 9개월이 되어간다. 또한 먹고 바로 눕지를 않으니 역류성 식도염 증상은 없어졌고 체중은 7kg이 줄었다. 드라마틱한 감량은 아니지만 사이사이 탄수화물 폭풍흡입같은 예외적인 상황을 감안한다면 이정도 감량도 고맙다.

이제 내 췌장은 안녕하신지. 역류성 식도염으로 고생하던 내 식도관은 안녕하신지.

Advertisements